Edqz90nkf0v3ovl8hqxs
육아법
1~3세 아이에겐 치명적인 TV/핸드폰 보여주기
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.
조금 지쳐 아이에게 TV, 핸드폰을 틀어주었다면.. 아래 사항들을 꼭 알고 있으시면 좋아요.

TV(핸드폰)이 아이에게 좋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.

그러나 엄마 아빠가 편하고자 하는 마음에 자동으로 리모컨에 손이 갑니다. 하늘이 무너진 양 울어대던 아이도 TV 만 틀면 잠잠해집니다.

엄마에게는 울음의 만병통치약이자 훌륭한 육아도우미처럼 느껴질 수밖에 없습니다.

미국 소아과 학회 미디어 위원회 위원장인 ‘도널드 쉬프린’은 “만 2세 이하의 유아들에게 영유아용 비디오를 보여주는 건 통제 불가능한 엄청난 실험을 하는 것”이라고 이야기 한 바 있습니다. 

그만큼 영유아에게 TV는 정말 치명적입니다. 이제 막 발달을 시작하는 시기에 TV 시청을 자주 하게 되면 자극을 제대로 받지 못하여 발달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. TV는 안 좋고, 핸드폰은 괜찮을 거라 생각하고 있는 엄마 아빠도 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. 오히려 작은 화면에 집중해서 보게 되어 부작용이 더 클 수 있습니다.

3세 이하의 영유아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부모와의 교감, 애착, 상호작용입니다.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.

이때 TV, 핸드폰을 많이 보게 되면 부모 대신 TV, 핸드폰과 애착관계를 형성하게 됩니다.

그럴 경우 집중력 결핍, 비만, 상호작용 및 대인관계 발달 지연 등 수많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습니다. 

부작용은 차후에 보이는 것이기에, 지금은 괜찮다고 보여도 TV/핸드폰이 나중에 엄마,아빠가 몰랐던 부정적 효과를 줄 수도 있답니다.

일본 소아과 의사회가 영유아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, 하루 10시간 TV를 켜 놓은 가정의 아이들의 96.6%가 부모가 마주 보려 하면 눈길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하니 부작용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습니다.

당연히 10시간 정도로 틀어두는 엄마 아빠는 없겠지만, 10시간 틀어두었을 경우 거의 100% 가까운 수치의 영유아가 엄마 아빠를 거절했다는 결과를 보았을 때, TV의 부작용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지요.

TV는 아이가 스스로 정보를 해석하고 비판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때에나 시청해야 합니다. 사고를 언어로 표현할 수 있고 대화가 지속 가능한 5~6세 이후에 시청하는 것이 바람직하며, 그전에는 시청하더라도 노래를 따라 하거나 음에 맞춰 몸을 움직일 수 있는 능동적인 영상물이 낫습니다.

결론은, 3세 이전에는 가능한 한 TV를 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.

혹시 아이를 습관처럼 TV 앞에 앉히고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아이의 TV 시청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합니다. TV는 엄마 아빠를 위한 충직한 베이비시터가 아닌 아이의 성장에 발목을 잡는 독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하세요.

요즘 아이에게 하루 평균 어느 정도의 TV/핸드폰을 보여주셨나요? 

1) 먼저 최근 엄마 아빠의 모습을 돌이켜보는 게 첫번째입니다.

2) 그다음, 얼마만큼 더 줄이고 싶은지, 어떤 가이드를 적용하고 싶은지 생각해보세요

3) 아이를 함께 양육하고 있는 사람들 - 남편, 조부모, 시터 등과 기준을 공유해야 합니다. 일관성 없는 가이드는 아무런 소용이 없으니깐요

4) 그리고 엄마 아빠가 정말 피곤하고 힘들 때, 혹은 어쩔 수 없을 때.. TV/핸드폰 대신 다른 대책은 없을지 생각해보세요. 엄마 아빠가 바로 옆에 붙어서 못 놀아주어도 아이들은 스티커 놀이, 신문지/휴지 찢기 놀이, 찰흙 놀이 등을 좋아하기에, 이런 쉽고 간단한 놀이 재료들을 가지고 있다가 제시하는 것도 방법입니다.

힘들더라도, TV/핸드폰 말고 다른 식의 놀이가 우리 아이에게 필요합니다. 1~3세에겐 더더욱요. 조금 보여주는 것보다 가급적 아예 안 보여주거나, 아주 명확한 가이드 안에 최소한만 보여주는 게 좋습니다. 소중한 우리 아이니깐요.

관심 단어만 쏙쏙 더 많은 컨텐츠를 만나보세요.
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.
이런 이야기는 어때요?
차이의 놀이 앱에서 열기